경정 재개는 언제?···선수들은 지금 뭐하나?
상태바
경정 재개는 언제?···선수들은 지금 뭐하나?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6.29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등 프로스포츠가 제한적 유관중 시대로 접어들고 있지만 경정은 재개날짜를 잡지 못하고 있다.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등 프로스포츠가 제한적 유관중 시대로 접어들고 있지만 경정은 재개날짜를 잡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여자프로골프가 지난 5월 5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됐다.

프로 스포츠는 지난달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계속 이어왔지만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되면서 스포츠계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프로야구가 다음달부터 30% 관중 입장 허용을 추진하는 가운데 지난달 8일 무관중으로 개막한 프로축구도 유관중 전환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갔다.

그러나 경마와 경륜, 경정은 재개 날짜를 잡지 못하고 있다.

지난 2월23일부터 휴장에 들어간 경륜·경정을 주관하고 있는 국민체육진흥공단 조재기(70) 이사장은 “손실을 생각하면 하루라도 빨리 개장을 해야하지만, '안전'을 위해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 탓에 경정이 계속 연기되고 있는 가운데 선수들은 미사리 본장과 영정도 훈련원에서 경기력을 다지는 데 여념이 없다.

지난 2월부터 4개월 이상 경기를 소화하지 못한만큼 개장 후에는 좋은 모터를 손에 쥐거나 인코스에 배정받은 선수가 인기를 누릴 전망이다. 물론, 극강의 조건을 갖추고도 선수의 승부 의지가 뒷받침되지 못하면 말 그대로 무용지물이다. 승패를 가르는 중요한 요소인 스타트 경쟁에서 밀리면 입상권 진입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경정에서 스타트는 탁월한 판단력과 순발력을 요한다. 1코스부터 3코스 그리고 4코스에서 6코스의 조주거리 및 가속 타이밍이 모두 다르다. 대시계가 0초(12시 방향)에서 1.0초를 가리키는 사이에 출발선을 통과해야 하는데 회차마다 호흡을 맞추는 모터의 성능이 각각 다르고 환경적인 요인 또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정해진 시간 안에 출발을 하면 문제가 없지만 갑자기 불어닥친 바람과 수면에 남아있는 너울로 인해 조주거리를 벗어나거나 승부 포인트를 놓친다면 사전출발(플라잉) 또는 출발지체(레이트)라는 출발위반 제재를 받게 된다.

경정본부는 2017년부터 출발위반을 범하면 2년의 유예기간을 두고 날짜를 소멸해 나가고, 유예기간에 한 번 더 출발위반을 범하면 주선보류 1회의 제재를 준다.

구제 방안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기존에는 출발위반 누적으로 주선보류가 된 경우 5년이 지나야 됐으나 제도가 개선되면서 3년 동안 출발위반을 범하지 않으면 주선보류가 1회 소멸된다. 성적 부진이 아닌 출발위반 누적으로 주선보류를 안고 간다는 것 자체가 선수들에게는 큰 부담인만큼 홈페이지와 예상지를 통해 미리 출전 선수들의 출발위반 내역과 남은 소멸일을 체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출전 선수들의 스타트 감각을 알기 위해서는 지정훈련을 꼼꼼하게 지켜봐야 한다. 입소 후 화요일 지정훈련과 경주 당일 오전 훈련 그리고 경기 직전의 사전 스타트가 이어진다. 경정 선수들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스타트는 0.2초대 초반이다. 0.2초대 타이밍이면 외적인 요인에도 출발위반을 걱정할 이유가 없고 타 선수들과 경쟁에서도 밀릴 위험이 적다.

모든 선수들이 연습과 실전에서 안정적인 시속을 유지해 줬으면 하지만 훈련 내용은 천차만별이다. 화요일 훈련 시작부터 경기 전 사전 스타트까지 플라잉을 연신 범하거나 다소 빠듯한 기록을 내 주목을 받다가도 본 경주에 들어서면 주눅이 들어 늦출발을 하는 사례를 종종 볼 수 있다. 오히려 연습 초반에는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더라도 차츰 시속을 끌어올리는 전력이나 모터가 약해도 기대 이상의 꾸준한 시속을 유지하는 선수들을 눈여겨본다면 베팅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임병준 예상분석전문가(쾌속정)는 “휴장기가 길었던만큼 입상과 상금 수득에 대한 갈증은 모든 선수가 같을 것”이라며 “기존에 성적이 좋지 않았던 중하위권 전력이나 경험이 부족한 신예 선수라도 스타트 승부를 통해 일격을 가할 수 있는 만큼 개장 후에는 경정 전문가들의 조언과 꼼꼼한 컨디션 체크가 필요하다”고 귀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