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차관, 최숙현 참배 및 여자선수 합숙 현장 방문
상태바
최윤희 차관, 최숙현 참배 및 여자선수 합숙 현장 방문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7.09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이 최숙현 선수의 봉안당을 참배하고 '경주시 여자검도팀'의 합숙훈련 현장인 경주문화중고교를 방문했다.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이 최숙현 선수의 봉안당을 참배하고 '경주시 여자검도팀'의 합숙훈련 현장인 경주문화중고교를 방문했다.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최숙현 선수 봉안당 참배·유가족 위로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
합숙 생활 여자선수들 고충과 인권침해 실태 파악 현장방문도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이 9일 최숙현 선수의 봉안당을 참배하고, 유가족을 만나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하고 '경주시 여자검도팀'의 합숙훈련 현장인 경주문화중고교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고인의 안타까운 사망사고에 대해 사과하고 유가족을 위로하며, 정부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엄중한 처벌을 할 것임을 약속하기 위해 마련했다.
 
최윤희 차관은 먼저 고 최숙현 선수의 유골이 모셔진 경북 성주의 삼광사 추모공원을 방문해 “앞으로는 선수들이 이와 같은 고통을 다시는 겪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고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 최숙현 선수 유족의 집을 방문해 재차 고인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최 차관은 “일찍 유가족부터 찾아뵙지 못하고 늦어진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라며, “문체부 특별조사단은 유가족분들과 같은 심정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책임지고 고 최숙현 선수의 억울함을 밝히겠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최윤희 차관은 이날 오후 합숙 생활을 하는 선수들의 고충을 듣고 인권침해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경주시 여자검도팀'의 합숙훈련 현장인 경주문화중고교를 방문했다.

경주시 여자검도팀은 고 최숙현 선수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한 경주시청에서 운영하는 직장운동부 중 하나이다. 특별조사단 단장인 최윤희 차관은 선수 숙소 상태 등 시설을 둘러본 후 선수들과 대화를 나눴다.

최 차관은 "최숙현 선수의 죽음에 관한 뉴스를 접하고 많이 놀라고 충격을 받았을 텐데 여러분의 선배로서, 체육정책을 관장하고 있는 책임자로서 미안함과 비통함을 느낀다. 혹시라도 유사한 상황을 겪은 적이 있다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여성 선수들의 합숙 생활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하며 선수들의 고충과 개선 요청 사항 등을 진지하게 경청했다.

최 차관은 이번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해 책임 있는 사람들을 일벌백계하고, 인권이 보호되는 스포츠 환경을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