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m 간판 김국영 10초39, ‘도쿄올림픽까지 달린다’
상태바
100m 간판 김국영 10초39, ‘도쿄올림픽까지 달린다’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7.09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상 단거리 간판 김국영이 9일 경북 예천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49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일반부 100m 결승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 = 대한육상연맹 제공]
육상 단거리 간판 김국영이 9일 경북 예천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49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일반부 100m 결승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 = 대한육상연맹 제공]

김국영, 올해 첫 100m 레이스에서 10초39…종별대회 우승
여자 일반부 100m선 오수경 12초16 기록으로 올해 2관왕
남자 장대높이뛰기 진민섭·높이뛰기 우상혁도 정상 날았다

“올해에는 현재 가진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보완해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김국영)

한국 육상 단거리 간판 김국영(29·국군체육부대)이 올해 첫 100m 레이스에서 10초39를 기록했다.

김국영은 9일 경북 예천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49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일반부 100m 결선에서 10초39로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했다.

10초61을 기록한 이규형(23·경산시청)이 2위에 올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초 육상 대회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김국영은 7월이 돼서야 올해 첫 공식 경기를 치렀다.

실전 공백이 길었던데다 초속 0.9m의 맞바람이 불어 기록 자체는 다소 아쉬웠다. 김국영이 보유하고 있는 한국 기록은 10초07이다.

경기 후 김국영은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라 부상없이 실전 감각을 찾는데 주력했다. 다음 대회는 9월24일~28일 KBS배전국육상대회인데, 더 나은 기록을 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김국영은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뛴다.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100m 기준기록은 10초05다. 올해 12월1일부터 내년 6월29일까지 기록이 인정된다.

기준기록을 통과하지 못하더라도 국제대회에 출전하며 쌓은 랭킹 포인트로 올림픽 출전권을 노려볼 수 있다.

여자 일반부 100m 결선에서는 오수경(30·안산시청)이 12초16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 지난 6월 열린 전국육상선수권대회에 이어 올해 전국대회 여자 100m 2관왕에 등극했다.

남자 일반부 장대높이뛰기 결선에서는 한국기록 보유자인 진민섭(28·여수시청)이 5m60을 날아올라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1차 시기에 5m40과 5m60을 연달아 성공한 진민섭은 한국기록(5m80)보다 1㎝ 높은 5m81에 도전했지만, 세 차례 시기에서 모두 바를 떨어뜨려 신기록 달성에 실패했다.

진민섭은 이미 지난 3월 한국신기록을 작성하면서 도쿄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 올림픽행 티켓을 확보한 상태다.

남자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24·서천군청)은 남자 일반부 높이뛰기 결선에서 2m25를 뛰어넘어 우승했다.

2m25를 넘은 우상혁은 바 높이를 2m31로 올려 개인최고기록(2m30) 경신에 도전했지만, 세 차례 모두 바를 건드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