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김학범호 스페셜매치...국가대표와 U-23대표팀의 맞대결
상태바
벤투호-김학범호 스페셜매치...국가대표와 U-23대표팀의 맞대결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7.2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투호와 김학범호가 A매치 기간에 맞대결을 펼친다
자가격리 이유로 해외파는 미소집
벤투호-김학범호 스페셜매치[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벤투호-김학범호 스페셜매치[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윈터뉴스 정지윤 기자]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국가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U-23 대표팀이 9월 A매치 기간에 두 차례 맞대결을 펼친다.

벤투호와 김학범호의 맞대결은 9월 A매치 기간인 8월 31일~9월 8일동안 두 차례에 걸쳐 치러진다. 장소는 두 경기 모두 고양종합운동장이며 경기날짜는 미정이다.

KFA(대한축구협회)는 오는 10월 재개될 예정인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대비해 9월 A매치 상대 팀을 물색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며 국가 간 이동 제한이 여전한 상황이라 해외 팀과의 A매치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이에 KFA는 벤투호와 김학범호가 맞대결하는 경기를 구상하게 됐다.

벤투 감독은 지난해 12월 EAFF E-1 챔피언십 이후 대표팀 소집훈련을 하지 못했다. 매주 코칭스태프가 흩어져 K리그 경기를 관전하지만 선수들의 몸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이번 소집훈련을 통해 선수단의 컨디션을 정확히 파악하는 동시에 10월 예정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의 월드컵 예선 경기에 대비한다.

김학범호가 이끄는 U-23 대표팀도 올해 초 AFC 챔피언십 우승 이후 소집훈련을 갖지 못했다. 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로 연기된 상황이라 시간적 여유가 있지만 선수들을 직접 체크할 기회가 없었다. 이번 스페셜매치를 통해 새로운 선수들을 발굴하고 A팀과의 경기로 U-23 대표팀의 경기력을 점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스페셜 매치는 입,출국시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관계로 해외파는 소집하지 않는다.

하지만 올해 해외에서 K리그로 돌아온 스타들이 많아 알찬 스쿼드가 가능하다. 이청용(울산현대), 나상호(성남FC), 정승현(울산현대), 구성윤(대구FC) 등 주전급 선수들이 대표팀 합류 가능성이 있다.

김학범호도 K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오세훈(상주상무), 이동준(부산아이파크), 김대원(대구FC)을 비롯해 엄원상(광주FC)등 각 팀의 주전으로 성장한 선수들로 구성돼 팽팽한 대결이 예상된다.


-----
벤투호-김학범호 스페셜매치...국가대표와 U-23대표팀의 맞대결
벤투호와 김학범호가 A매치 기간에 맞대결을 펼친다
자가격리 이유로 해외파는 미소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