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26일~프로축구 8월 1일~‘직관’의 계절이 왔다
상태바
프로야구 26일~프로축구 8월 1일~‘직관’의 계절이 왔다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7.24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5월 개막이래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경기에 제한적으로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5월 개막이래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경기에 제한적으로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프로스포츠 관중석 10% 제한적 입장 허용
24일 긴급 방역대책 회의, 관중 입장 점진적 확대할 계획
프로골프 경기는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지속할 예정

지난 5월 5일 개막 이래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왔던 프로야구가 이번 주말(26일)부터 직접관전(작관)이 허용된다.

5월 8일 개막이래 무관중 경기를 이어온 프로축구는  8월 1일부터 제한적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 다만  프로골프는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지속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24일(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7월 26일(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첫 단계 관중 허용 규모는 현재 방역상황의 엄중함을 감안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상 기준(좌석 지그재그로 띄어 앉기, 최대 50%)의 1/5 수준으로 최소화한 것이다.
 
이에따라 26일에 열릴 ▲ LG트윈스 대 두산베어스(잠실), ▲ 롯데자이언츠 대 키움히어로즈(고척), ▲ NC 다이노스 대 KT 위즈(수원), ▲ SK 와이번스 대 한화이글스(대전) 경기를 직관할수 있게 됐다.

다만 광주에서 벌어지는 삼성라이언즈 대 기아타이거즈의 경기는 광주의 거리두기 2단계 조치(∼7. 29.)에 따라 무관중 경기로 지속된다.
 
프로스포츠는 개막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왔으나, 지난 6월 28일(일), 중대본이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을 발표하며 거리두기 1단계에서는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 프로스포츠의 개막일은 프로야구(5월 5일), 프로축구(5월 8일), 프로여자골프(5월 14일), 프로남자골프(7월 3일)이었다.
 
문체부는 구체적인 관중 입장 시점과 규모 등과 관련해 방역당국과 협의해왔으며, 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 7월 26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 10%의 규모로 관중을 입장시키기로 했다.

프로축구 경기는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요청에 따라 7월 31일까지의 경기는 무관중으로 지속하다가 8월 1일부터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하며, 프로골프 경기는 우선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지속할 예정이다.

거리두기 2단계 지역의 경우는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내려가야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 문체부는 향후 방역 상황 등에 따라 관중 입장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