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 개최, 14~25일 경남 합천...코로나 이후 첫 아마추어 여자축구대회
상태바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 개최, 14~25일 경남 합천...코로나 이후 첫 아마추어 여자축구대회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8.04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국내 아마추어 여자축구 대회
일반 관중의 입장은 제한...인터넷으로 중계할 예정
한국여자축구연맹 엠블럼 [사진=여자축구연맹 페이스북 캡처]
한국여자축구연맹 엠블럼 [사진=여자축구연맹 페이스북 캡처]

[윈터뉴스 정지윤 기자] 한국여자축구연맹은 오는 14~25일 경남 합천군에서 제19회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를 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실업축구리그인 WK리그를 제외한 대회가 줄줄이 연기되며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국내 아마추어 여자축구 대회다.

올해 들어 대회에 뛸 기회가 없던 초·중·고·대학팀은 물론 실업팀까지 참가, 각 부문 정상을 가린다.

여자축구연맹은 "아직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지 않은 가운데 열리는 만큼 방역에 전력을 기울여 대회를 운영, 선수단 건강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맹은 선수단 전원이 코로나 검사를 받아 결과지를 제출하도록 해 음성으로 확인되면 참가를 허용할 방침이다.

경기장 입장 시에는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를 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경기장과 주변 소독 및 안전 관리에도 힘쓸 계획이다.

관계자 외에 학부모나 각 학교 응원단 등 일반 관중의 입장은 제한되며, 대신 전체 경기 3분의 2 이상을 인터넷으로 중계할 예정이다.


-----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 개최, 14~25일 경남 합천...코로나 이후 첫 아마추어 여자축구대회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국내 아마추어 여자축구 대회
일반 관중의 입장은 제한...인터넷으로 중계할 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