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간 8000만 달러짜리 계약”의 이유를 입증한 류현진
상태바
“4년 간 8000만 달러짜리 계약”의 이유를 입증한 류현진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8.0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의 에이스 류현진이 6일 2020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선발 등판, 5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며 첫승을 기록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토론토의 에이스 류현진이 6일 2020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선발 등판, 5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며 첫승을 기록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에이스의 귀환!’ 류현진, ‘2전3기’ 세번 실패는 없었다!
토론토 이적 첫 승…ATL전 5이닝 8K 무실점 부활 쾌투
5이닝 동안 1피안타 8K 3BB 무실점…총 투구수 84개

"류현진이 5이닝 무실점으로 에이스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등판은 토론토가 4년 간 8000만 달러짜리 계약을 맺었을 당시 염두에 뒀던 모습이다. 32개의 체인지업 중 14개가 헛스윙이었다. 예전처럼 잘 통하면서 가치가 올라갔다. 27개를 던진 슬라이더도 날카로웠다"( MLB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돌아왔다. 현지 언론도 에이스의 귀환을 반기는 모습이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선발 등판, 5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볼넷 3개를 내줬지만 탈삼진을 8개나 솎아내는 위력을 과시했다. 총 투구수는 84개. 이중 스트라이크는 52개다.

류현진의 총 84개 투구 중 32개가 체인지업이었다. 대부분 낮은 코스에서 형성된 체인지업은 타자들을 어렵게 만들었다. 8개의 탈삼진 중 6개가 체인지업을 통해 나왔을 정도로 제대로 통했다.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간 류현진은 팀이 2-1로 경기를 끝내면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겨울 LA 다저스를 떠나 자유계약선수(FA)로 토론토에 입단한 이후 세 경기 만에 거둔 마수걸이 승리다.

앞선 두 차례 부진을 보기좋게 만회했다.

류현진은 지난달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경기에서 4⅔이닝 4피안타(1홈런) 3볼넷 4탈삼진 3실점에 머물렀다. 지난달 3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도 4⅓이닝 9피안타(1홈런) 5실점으로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세 번의 실패는 없었다. 류현진은 토론토 입단 후 첫 5이닝 소화로 제 몫을 했다.

평균자책점은 8.00에서 5.14로 내려갔다.

류현진은 1회말 제구 난조에 애를 먹었다. 선두타자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를 맞아 5구 만에 볼넷을 허용했다. 스트라이크와 볼이 현격한 차이를 보내면서 허무하게 1루를 내줬다.

2번타자 댄스비 스완슨을 상대하던 류현진은 견제구로 2루를 훔치려던 아쿠나 주니어를 잡아냈다. 주자를 없앤 류현진은 스완슨에게 빠른 공으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마르셀 오즈나에게는 체인지업으로 재미를 봤다. 풀카운트에서 낮게 형성되는 변화구에 오즈나의 방망이가 헛돌았다. 1회 투구수는 17개.

류현진은 토론토 입단 후 첫 5이닝 소화로 제 몫을 했다. 평균자책점은 8.00에서 5.14로 내려갔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류현진은 토론토 입단 후 첫 5이닝 소화로 제 몫을 했다. 평균자책점은 8.00에서 5.14로 내려갔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첫 이닝을 무사히 넘긴 류현진은 2회 들어 안정을 찾았다. 제구가 낮게 형성되면서 타자들과의 싸움을 수월하게 풀어갔다.

첫 타자 트래비스 다노를 2구 만에 3루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아담 듀발에게 첫 안타를 맞았다. 깊숙한 3루 땅볼이 악송구로 이어진 것이 내야안타로 기록됐다.

류현진은 폭투로 1사 2루에 몰렸으나 오스틴 라일리와 요한 카마르고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끝냈다. 두 차례 모두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사용했다.

류현진은 3회 첫 두 타자를 2루수 땅볼로 요리, 빠르게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하지만 아쿠나 주니어와의 승부에서는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내줬다. 먼저 스트라이크 두 개를 잡았지만 마무리가 안 됐다.

2사 1루에서는 호수비의 도움을 받았다. 스완슨의 우익수 방면 큼지막한 타구를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점프 캐치로 건져냈다.

클린업 트리오를 만난 4회도 무사히 넘어갔다. 선두타자 오즈나가 강한 내야 땅볼을 날렸지만 유격수 보 비셋이 몸을 던져 건져낸 뒤 정확한 송구로 타자를 잡아냈다.

계속된 좋은 수비에 힘을 얻은 류현진은 4번타자 다노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듀발과의 승부에서는 결정구로 택한 빠른 공이 스트라이크 존을 벗어나면서 볼넷을 빼앗겼지만 라일리에게 세 차례 헛스윙을 유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4회말 팀이 추가점을 올려 2-0의 리드를 등에 업은 류현진은 5회 세 타자를 깔끔하게 막았다.

선두타자 카마르고에게는 루킹 삼진을 이끌어냈다. 바깥쪽 스트라이크 존에 걸치는 커터가 통했다. 제구가 완벽히 된 공에 카마르고는 방망이를 내지도 못하고 물러났다.

찰리 컬버슨과의 승부에서는 빠른 공과 체인지업을 적절히 섞어 삼진을 뽑아냈다. 80.3마일(129㎞)짜리 체인지업에 컬버슨의 방망이가 허공을 갈랐다.

류현진은 엔더 인시아테를 4구 만에 1루 땅볼로 솎아내며 첫 삼자범퇴 이닝을 완성했다.류현진은 6회부터 토마스 해치로 교체됐다.

토론토는 2회초 1사 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2루타와 랜달 그리척의 중전 안타로 1,3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대니 잰슨의 우익수 플라이 때 게레로 주니어가 육중한 몸을 이끌고 홈에 쇄도, 선제점을 가져갔다.

5회에는 비셋의 빠른 발이 빛났다. 2사 후 중전 안타로 출루한 비셋이 순식간에 2루를 훔쳤다. 비셋은 캐번 비지오의 우전 안타 때 득점에 성공, 2-0을 만들었다.

토론토는 7회 듀발에게 솔로포를 맞아 1점차로 쫓겼다. 하지만 불펜 투수들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류현진의 승리를 지켰다.

마무리 투수 켄 자일스가 팔꿈치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새 뒷문 지기가 된 앤서니 배스는 9회 1사 1,2루의 위기를 병살타로 넘기고 세이브를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