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폭력·성폭력 예방’ 여성 국가대표 지도자 간담회
상태바
‘체육계 폭력·성폭력 예방’ 여성 국가대표 지도자 간담회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8.06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6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근정회의실에서 국가대표 여성지도자와 간담회를 갖고 체육계 폭력, 성폭력 예방 및 여성지도자 활동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6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근정회의실에서 국가대표 여성지도자와 간담회를 갖고 체육계 폭력, 성폭력 예방 및 여성지도자 활동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체부 제2차관, 인권침해 근절·여성 지도자 활성화 논의
김경아·김차연·류수정·민아영·박진희·이경원 등과 간담회

체육계 인권침해를 근절하고 여성 지도자의 활동을 활성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여성 국가대표 지도자들과의 간담회가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최윤희 제2차관은 8월 6일(목) 오후 2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김경아(탁구), 김차연(핸드볼), 류수정(양궁), 민아영(체조), 박진희(볼링), 이경원(배드민턴) 등 각 종목별 여성 지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최윤희 차관은 “경기 성적을 위해 폭력 등 강압적인 수단을 사용하는 것은 어떠한 변명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체육계의 폐쇄적인 조직문화와 엘리트체육의 성적중심주의 문화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라며, “후배 선수들이 다시는 같은 불행을 겪지 않도록 선배로서, 여성 지도자로서 체육계가 바뀔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고(故)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에 애도를 표하고, “체육계가 이번 사태로 국민들께 너무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 앞으로 체육계가 바뀔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여성 지도자가 현장에서 더욱 많이 활동할 수 있도록 지도자 육성 교육 확대, 훈련 여건 개선 등 정부가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건의했다.
 
최 차관은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을 위해 종목단체 임원 간담회 등, 현장과의 소통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