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 신소정, 여성 첫 남자 아이스하키팀 코치 변신
상태바
[아이스하키] 신소정, 여성 첫 남자 아이스하키팀 코치 변신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8.1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소정이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 코치로 새롭게 출발한다. 사진은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여자 예선 3차전 남북 단일팀과 일본의 경기에서 신소정 선수가 숨을 고르고 있다.
신소정이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 코치로 새롭게 출발한다. 사진은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여자 예선 3차전 남북 단일팀과 일본의 경기에서 신소정 선수가 숨을 고르고 있다.

'남북단일팀 골리' 신소정,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코치에 선임

신소정(30)이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최초로 여성 코치로 변신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골리로 활약한 신소정이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 코치로 새롭게 출발한다.

대명은 11일 구단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16년 동안 아이스하키 여자대표팀 골문을 지켰던 신소정이 골리 코치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대명에 따르면 신소정은 대한민국 남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최초의 여성 코치다.

신소정은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아이스하키에 입문한 그는 중학교 1학년인 2003년 국가대표에 처음 발탁, 2018년까지 태극마크를 달았다.

2013년에는 아이스하키 종주국 캐나다 대학 1부 리그에서 뛰고, 2016년에는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북미여자아이스하키리그에서 진출하는 등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갔다.

평창올림픽 때는 남북 단일팀의 간판 골리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2018년 6월 은퇴 후에는 캐나다 모교에서 골리 코치로 후배들을 지도했다.

신소정은 구단을 통해 "열정을 알아봐 주고 인정해준 대명에 감사드린다. 케빈 콘스탄틴 감독님, 김범진 코치님과 함께 대명을 강팀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