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별 상임심판 125명 등 관계자 ‘상임심판 직무교육’
상태바
종목별 상임심판 125명 등 관계자 ‘상임심판 직무교육’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8.13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체육회는 종목별 상임심판 125명 등 총 160여 명을 대상으로 상임심판 직무교육을 실시한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대한체육회는 종목별 상임심판 125명 등 총 160여 명을 대상으로 상임심판 직무교육을 실시한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대한체육회, 13일~14일 올림픽파크텔서 총 160여 명 대상
‘국제심판의 역량과 역할’ 등 1,2차로 각 하루씩 분산 개최

공정하고 정의로운 판정 문화 확립을 위한 상임심판 제도 개선 및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2020 상임심판 직무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13일(목)과 14일(금) 양일간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종목별 상임심판 125명을 비롯하여 회원종목단체 담당자, 대한체육회 심판위원회 등 총 160여 명을 대상으로 상임심판 직무교육을 실시한다.

올해 직무교육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1,2차로 나누어 각 하루씩 분산 개최된다.

이번 교육에서는 종목별 대회 현장에서 상임심판 업무 수행 시 실질적으로 필요한 역량과 올바른 심판 태도를 집중 함양할 수 있도록 ▲국제심판의 역량과 역할(마영삼 국제탁구연맹 심판위원장), ▲프로스포츠 심판운영 사례 및 판정문화의 변화 흐름(장준혁 前 KBL 심판부장), ▲스포츠인권교육: 체육계 폭력 및 (성)폭력 예방을 위한 심판의 역할(정석훈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교육 전문강사), ▲상임심판 평가제도 설명 및 종목별 토론 등 심도 있는 커리큘럼을 마련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이번 직무교육을 통해 상임심판의 역할과 ‘공정’의 가치를 다시 상기하고 경기운영 능력 및 자질 향상을 이루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심판의 판정으로 경기운영의 질이 결정됨은 물론, 선수와 한국체육의 미래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여 매순간 책임의식을 갖고 보다 공정한 판정을 할 수 있도록 힘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공정한 판정 문화 확산 및 투명한 스포츠 환경 조성을 목표로 2014년부터 심판 직위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확보한 ‘상임심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2020년 현재 기준, 심판 운영의 재정 자립도가 열악한 종목, 기타 상임심판 제도가 필요한 종목 등 총 19개 종목 소속 125명의 상임심판이 현장에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