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김연경, 강소휘는 누구” 22일 여자배구 신인 드래프트
상태바
“제2의 김연경, 강소휘는 누구” 22일 여자배구 신인 드래프트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9.16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2020 KOVO 여자 신인 드래프트에서 각 팀에서 첫번째로 선발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KGC인삼공사 정호영, 현대건설 이다현, GS칼텍스 권민지, 한국도로공사 안예림, IBK기업은행 최가은, 흥국생명 김다은.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2020 KOVO 여자 신인 드래프트에서 각 팀에서 첫번째로 선발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KGC인삼공사 정호영, 현대건설 이다현, GS칼텍스 권민지, 한국도로공사 안예림, IBK기업은행 최가은, 흥국생명 김다은.

한국배구연맹, 22일 서울 리베라호텔서 온라인으로 개최
지난해 드래프트 1,2순위 정호영, 이다현 등 주전급 활약

“제2의 김연경, 강소휘, 양효진, 이재영, 박정아를 노린다”

구기종목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여자배구가 2020~2021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한다.

한국배구연맹(총재 조원태)은 오는 22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언텍트(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드래프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고려해 행사장에 선수 및 구단 감독 없이 운영에 필요한 최소 인원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드래프트에 신청한 총 15개교, 39명의 선수들은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하고 각 구단 역시 화상으로 선수를 선발한다.

지난 시즌 최종순위를 기준으로 6위 한국도로공사 35%, 5위 IBK기업은행 30%, 4위 KGC인삼공사 20%, 3위 흥국생명 9%, 2위 GS칼텍스 4%, 1위 현대건설 2%의 확률로 지명순서를 추첨한다.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는 10월6일 오후 3시 리베라호텔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2019~2020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는 정호영(선명여고)이 전체 1순위로 KGC인삼공사의 지명을 받았다.

190㎝로 드래프트 신청자 35명 중 가장 신장이 큰 정호영은 레프트, 라이트, 센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선수다. 지난 2018년 고교생 신분으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했을 정도로 일찌감치 재능을 인정받았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얻은 현대건설은 중앙여고 센터 이다현을 선택했다. 이다현은 U-18 유스, 청소년대표팀을 두루 거친 유망주다. 신장은 185㎝.

GS칼텍스는 전체 3순위로 권민지를 지명했다. 대구여고 레프트 공격수인 권민지는 이소영, 강소휘 등 같은 포지션의 쟁쟁한 언니들 아래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안예림(남성여고)을 통해 세터 포지션을 보강했다. IBK기업은행은 일신여상 센터 최가은을 뽑았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새 시즌을 맞이하는 흥국생명은 김다은(일신여상)은 1라운드에서 지명했다.

제천여고 세터 김현지는 2라운드에서 현대건설행이 확정됐다. 강릉여고 세터 이현은 GS칼텍스의 품에 안겼다. IBK기업은행은 일신여상 레프트 육서영을 찍었고, 중앙여고 레프트 공격수 박현주는 흥국생명에 가세했다. KGC인삼공사와 한국도로공사는 2라운드 지명권 행사를 포기했다.

드래프트에서는 35명 중 17명(수련선수 2명 포함)이 프로팀 입단의 꿈을 이뤘다. 지명률은 50%에 조금 못 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