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롯데 김진욱·한화 김기중·삼성 이재희·KIA 박건우…
상태바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롯데 김진욱·한화 김기중·삼성 이재희·KIA 박건우…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9.21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KBO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0개팀이 10명씩 총 100명이 프로야구 선수로 선발됐다. [사진=KBO 홈페이지 캡처]
2021 KBO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0개팀이 10명씩 총 100명이 프로야구 선수로 선발됐다. [사진=KBO 홈페이지 캡처]

KBO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10개팀 10명씩 100명 지명
김진욱, 전체 1순위 롯데行…장재영과 고교 최정상급 평가
김기태 감독 아들, KT 입단…롯데, 美진출 선언 나승엽 픽!

김진욱(롯데 자이언츠), 김기중(한화 이글스), 이재희(삼성 라이온즈), 박건우(KIA 타이거즈), 권동진(KT 위즈), 김주원(NC 다이노스), 이영빈(LG 트윈스), 조형우(SK 와이번스), 김휘집(키움 히어로즈), 김동주(두산 베어스)가 KBO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지명받는 영예를 누렸다.

강릉고 좌완 투수 김진욱은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었다.

김진욱은 2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전체 1순위로 롯데의 선택을 받았다.

김진욱은 키움 히어로즈 1차 지명 투수인 장재영(덕수고)과 함께 고교 최정상급 투수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수원북중을 다니다가 강릉고에 진학하기 위해 춘천중으로 학교를 옮겨, 전학 경력이 있으면 1차 지명 대상자가 될 수 없는 규정에 따라 지역 연고 1차 지명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빠른 직구와 예리한 슬라이더, 제구력과 노련한 경기운영 능력을 두루 갖춘 김진욱은 프로에서도 즉시 전력감이라는 기대를 받는다.

김진욱은 2학년이던 2019시즌 주말리그와 전국대회를 통틀어 21경기에 등판, 91이닝을 던지며 11승 1패 평균자책점 1.58, 탈삼진 132개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최동원상은 김진욱의 차지였다.

올 시즌에는 10경기에서 36⅔이닝을 던지며 4승 1패 평균자책점 1.70, 탈삼진 55개를 기록했다.

올해 8월 제54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는 강릉고를 야구부 창단 45년 만에 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선수(MVP)와 우수투수상을 모두 석권했다.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각 구단 관계자들이 손인사를 하고 있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진=KBO 제공]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각 구단 관계자들이 손인사를 하고 있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진=KBO 제공]

2차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한화 이글스는 유신고 투수 김기중을 지명했고, 삼성 라이온즈는 대전고 투수 이재희를 택하며 3순위 지명권을 행사했다.

KIA 타이거즈는 2차 전체 4순위로 고려대 투수 박건우를 뽑았다.

2차 전체 5순위~7순위 지명권을 가진 KT 위즈, NC 다이노스, LG 트윈스는 모두 내야수를 택했다. KT가 권동진(원광대), NC가 김주원(유신고), LG가 이영빈(세광고)의 이름을 불렀다.

광주제일고 포수 조형우는 2차 전체 8순위로 SK 와이번스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1라운드에서 포수 지명은 조형우가 유일하다.

키움 히어로즈는 2차 9순위로 신일고 내야수 김휘집을, 두산 베어스는 2차 10순위로 선린인터넷고 투수 김동주를 골랐다.

1라운드에서는 투수가 5명으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내야수도 4명이나 이름이 불렸다. 최근 몇 년간 고졸 선수들이 주목을 받은 것과 달리 1라운드에서 대졸 선수 2명이 지명된 것도 눈에 띈다.

롯데는 2라운드에서 전체 11순위로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을 깜짝 지명했다.

나승엽은 1차지명 후보로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미국 메이저리그 도전을 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1차지명 명단에 들지 않았다. 그러나 롯데는 일단 나승엽을 지명, 유망주 확보에 모험을 걸었다.

롯데는 나승엽을 제외한 나머지 9명을 모두 투수로 선택하며 마운드 보강에 열을 올렸다.

국내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 출신의 김동진은 5라운드 전체 43순위로 삼성에 지명돼 '프로의 꿈'을 이루게 됐다.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로 주목을 받았던 김건형은 8라운드 전체 75순위로 KT의 부름을 받았다.

중학교 3학년때 미국으로 건너간 김건형은 보이시주립대에서 2시즌 동안 타율 0.243, 4홈런 19타점을 기록했다. 타격에 비해 수비가 약하다는 평가가 있었지만, 아버지의 뒤를 이어 KBO리그에 입성하게 됐다.

 '헤라클레스' 심정수의 아들 심종원(미국 애리조나 크리스천대)은 끝내 이름이 불리지 않았다.

10라운드 전체 100순위에는 영문고 외야수 양현진이 이름을 올렸다. 양현진은 두산의 선택을 받아 막차를 탔다.

전체 100명 중 고졸이 79명, 대졸이 19명이었다. 독립구단과 해외파 출신은 각각 1명씩 지명됐다. 이중 투수가 52명으로 대세를 이뤘고, 야수는 37명, 포수 11명 순으로 프로 구단의 선택을 받았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는 전년도 성적의 역순(롯데-한화-삼성-KIA-KT-NC-LG-SK-키움-두산)으로 지명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지역 연고에 관계없이 진행되는 2차 신인 드래프트는 고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 졸업자 269명, 해외 아마추어·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8명 등 총 1133명이 지원했다.

2021 신인 드래프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따르기 위해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