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김광현, ‘추석 선물은 동반 승리!’
상태바
류현진·김광현, ‘추석 선물은 동반 승리!’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09.30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추석날인 10월 1일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와일드 카드에 선발 출장 한다. 한국인 투수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서 동반으로 선발 등판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트위터 캡처]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추석날인 10월 1일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와일드 카드에 선발 출장 한다. 한국인 투수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서 동반으로 선발 등판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트위터 캡처]

류현진 "모든 준비는 끝났다"…WC 2차전 필승 각오
미국 매체 “김광현, WC 1차전 선발은 적절한 결정”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와일드 카드 무대를 장악한다.

류현진은 추석날인 10월 1일 오전 5시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와일드카드(3전 2선승제) 2차전에 선발등판한다.

김광현은 같은날 오전 6시에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와일카드 시리즈(3전 2선승제) 1차전에 선발로 등판한다.

한국인 투수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서 동반으로 선발 등판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화상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2차전에서 필승을 다짐했다.
 
그는 "잘 쉬었고 내일 투구할 준비가 됐다. 준비는 끝났다"고 말했다.
 
토론토는 1차전에서 타선의 응집력 부족으로 1-3으로 패했다. 토론토의 와일드카드 1차전 선발투수 맷 슈메이커는 3이닝 2피안타 무실점 투구를 기록했다.

2차전 승리가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다.

류현진은 2차전 선발로 나서는 것에 대해 "감독과 투수코치의 결정을 믿는다. 모든 경기가 중요하지만 2차전이 중요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 25일 뉴욕 양키스전에 등판했던 류현진은 "4일 휴식 후 (1차전) 등판을 예상했을 것이다. 나는 5일 휴식을 취한 후 더 좋은 성적을 거뒀다. 큰 차이는 없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에서는 모든 이닝이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김광현의 1차전 선발 등판은 더 파격적이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메이저리그 데뷔 첫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김광현을 와일드카드 1차전 선발로 낙점했다.

원투펀치 애덤 웨인라이트와 잭 플래허티를 제치고 1차전에 김광현을 올리는 것은 큰 모험이나 다름없다.

미국 매체 'KMOV'는 "상대 타자들의 성향을 감안하면 (김광현을 선택한 건) 적절한 결정이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올해 샌디에이고 타자들은 우완투수를 상대해 OPS(출루율+장타율) 0.815, 장타율 0.478을 기록했다. 그러나 김광현과 같은 좌완투수를 상대로는 OPS 0.761, 장타율 0.437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광현과 함께 앤드루 밀러, 제네시스 카브레라, 오스틴 곰버, 타일러 웹 등 불펜진도 포스트시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김광현은 한국에서 큰 경기에 많이 나왔다. 자신의 경력에서 가장 큰 경기를 눈앞에 두고 있지만, 부담감을 극복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