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달, 무실세트 우승…페더러 “나달, 자격이 있다”
상태바
나달, 무실세트 우승…페더러 “나달, 자격이 있다”
  • 윈터뉴스코리아
  • 승인 2020.10.1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흙신'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 오픈 남자 결승전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물리치고 대회 4연패 하며 13번째 트로피를 가져갔다. 나달은 이번 대회 우승까지 전 경기를 1세트도 내주지 않은 3-0으로 마무리하며 철벽 우승을 달성하며 메이저대회 단식 20회 정상에 올라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와 동률을 이뤘다. [사진=프랑스오픈테니스 공식 홈페이지 영상 캡처]
'흙신'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 오픈 남자 결승전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물리치고 대회 4연패 하며 13번째 트로피를 가져갔다. 나달은 이번 대회 우승까지 전 경기를 1세트도 내주지 않은 3-0으로 마무리하며 철벽 우승을 달성하며 메이저대회 단식 20회 정상에 올라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와 동률을 이뤘다. [사진=프랑스오픈테니스 공식 홈페이지 영상 캡처]

나달, 조코비치 꺾고 프랑스오픈테니스대회 우승 
메이저 대회 20번재 우승…페더러와 어깨 나란히
“역시 흙신” 대회 4연패 하며 13번째 트로피 차지

"페더러와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나달)

"'20'이라는 숫자가 우리에게 또 다른 여정이 됐으면 좋겠다. 나달은 그럴 자격이 있다"(페더러)

대회 우승까지 전 경기를 1세트도 내주지 않고 3-0으로 마무리한 완벽한 우승이었다.

라파엘 나달(스페인·2위)이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1위)를 누르고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정상에 등극했다.

나달은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조코비치를 3-0(6-0 6-2 7-5)으로 완파했다.

4년 연속 타이틀을 거머쥔 나달은 프랑스오픈 우승 횟수를 13회로 늘렸다.

통산 20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이 부문 1위인 로저 페더러(스위스·4위)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나달은 프랑스오픈 13회, 호주오픈 1회, 윔블던 2회, US오픈 4회 우승을 기록했다.

나달은 1세트를 6-0으로 잡고 완벽하게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마저 6-2로 따낸 나달은 결국 한 세트도 내주지 않은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나달은 클레이 코트의 최강자답게 세계랭킹 1위 조코비치를 가볍게 제압했다. 프랑스오픈 통산 성적은 100승2패가 됐다.

라파엘 나달이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통산 20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이 부문 1위인 로저 페더러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사진=나달, 프랑스오픈 인스타그램 캡처]
라파엘 나달이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통산 20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이 부문 1위인 로저 페더러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사진=나달, 프랑스오픈 인스타그램 캡처]

마침내 페더러의 메이저대회 우승 기록에 도달한 나달은 "페더러와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감격스러워했다.

페더러는 나달의 우승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 기간 동안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며 더 나은 선수가 되기 위해 경쟁했다"면서 "'20'이라는 숫자가 우리에게 또 다른 여정이 됐으면 좋겠다. 나달은 그럴 자격이 있다"고 축하했다.

페더러가 내년이면 만 40세에 접어드는 만큼 만 34세로 여전히 전성기를 구가하는 나달이 먼저 메이저 21승에 도달할 공산이 크다. 페더러는 무릎 수술로 이번 대회에 불참했다.

나달의 우승 제물이 조코비치도 그의 기량에 찬사를 보냈다. 조코비치는 "최고였다. 특히 초반 두 세트는 완벽했다"면서 "그의 모든 업적, 특히 프랑스오픈에서 거둔 성과를 존경한다"고 했다.

 

▶새롭게 달라지는 윈터뉴스코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