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환 통한의 실책…LG·KT 2위 경쟁 마지막날 결판?
상태바
오지환 통한의 실책…LG·KT 2위 경쟁 마지막날 결판?
  • 이규원
  • 승인 2020.10.28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때는 좋았는데…프로야구 LG 트윈스가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4회초 2사 1,2루 장운호 좌익수 안타 때 2루주자 이해창을 홈 아웃시킨 김현수와 오지환과 주먹을 맞대며 환호하고 있다.
이때는 좋았는데…프로야구 LG 트윈스가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4회초 2사 1,2루 장운호 좌익수 안타 때 2루주자 이해창을 홈 아웃시킨 김현수와 오지환과 주먹을 맞대며 환호하고 있다.

LG, 6-0 완승 분위기서 6-7로 대역전패…자력 2위 ‘안갯속’
KT도 KIA와 연장 접전 끝에 터커에 끝내기 안타 맞고 패배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유격수 오지환의 실책 하나가 한화 이글스에 대역전패의 빌미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플레이오프 직행이 걸린 2위 싸움도 격랑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LG는 이날 경기에서 이기면 최소 3위를 확정짓고 2위 확정 매직넘버 ‘1’을 만들 수 있었는데 뼈아픈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오지환이 팀이 6-4로 리드하고 있던 6회 2사 상황에서 한화 강경학의 타구를 잡다가 놓쳤다. 이닝을 끝낼수 있었지만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고 이후 노시환에게 볼넷을 허용해 2사 1,2루가 됐다. LG 2번째 투수 이민호는 반즈에게 좌익수 김현수의 키를 넘어가는 2타점 2루타로 6-6 동점을 허용했다.

LG는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연장 11회 혈투 끝에 6-7로 졌다.

최하위 한화를 맞아 6-0까지 앞섰지만 선발 임찬규의 난조와 추가 득점 실패로 최악의 결과와 마주했다.

79승4무60패를 기록한 LG는 같은 시간 KIA 타이거즈에 무너진 3위 KT 위즈(80승1무61패)에 승률(LG 0.568·KT 0.567)에서 1리 앞선 2위를 사수했다.

하지만 자력 2위 가능성은 여전히 '0'이다. LG가 30일 SK 와이번스와의 최종전을 잡더라도 KT가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챙기면 2위 싸움은 KT의 승리로 막을 내린다.

LG의 2위 사수와 정규시즌 홈 최종전을 지켜보기 위해 몰린 6775명의 만원 관중은 6점차 역전패라는 믿기 어려운 광경에 쓸쓸히 발걸음을 돌렸다.

최하위 한화는 LG에 매서운 고춧가루를 날렸다. 45승3무94패가 된 한화는 KBO리그 역대 최다패 타이기록(97패)의 불명예를 피했다. 잔여 2경기를 모두 져도 96패가 된다. 

득점 없이 진행되던 경기는 3회말 LG 공격 때 요동쳤다.

선두타자 양석환의 볼넷과 유강남의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은 LG는 정주현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홍창기의 기습번트가 내야안타로 연결되면서 무사에 베이스를 모두 채운 LG는 1사 후 채은성의 희생 플라이와 김현수-이형종-김민성의 3연속 적시타로 5-0을 만들었다. 4회에는 선두타자 홍창기의 홈런으로 6-0까지 달아났다.

한화는 5회초 LG 선발 임찬규의 난조를 틈타 반격을 시작했다.

1사 후 노수광이 볼넷으로 활로를 뚫자 강경학과 노시환이 연속 안타로 팀에 첫 점수를 선사했다.

공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반즈의 2루타로 1점을 더 따라간 한화는 이해창의 좌전 안타 때 주자 2명이 홈을 밟아 4-6까지 추격했다.

6회에는 마침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반즈는 2사 1,2루에서 LG 좌익수 김현수 키를 넘기는 2타점 2루타로 6-6 동점을 알렸다.

두 팀은 정규이닝이 끝날 때까지 추가점을 내지 못하면서 결국 연장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는 먼저 시동을 건 쪽은 한화였다. 선두타자 노수광이 기습 번트로 2루에 안착하자 김민하가 보내기 번트로 주자를 스코어링 포지션에 보냈다.

해결사는 송광민이었다. 송광민은 2사 1,2루에서 LG 마무리 고우석으로부터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깔끔한 안타를 이끌어냈다. 이 사이 노수광이 홈을 밟아 한화가 이날 경기 첫 리드를 챙겼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터커는 3-3으로 맞선 10회말 1사 만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날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 터커는 이날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터커는 3-3으로 맞선 10회말 1사 만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날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 터커는 이날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 KIA 터커 3안타 1타점 2득점, 최형우 투런 홈런 3안타 2타점

KIA 타이거즈는 1승이 간절한 KT 위즈를 제압했다.

KIA는 2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KT와의 홈경기에서 연장 10회말 프레스턴 터커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터커는 3-3으로 맞선 10회말 1사 만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날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 개인 1호 끝내기 안타였다.

터커는 이날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최형우는 투런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시즌 72승69패를 기록한 KIA는 6위 자리를 지켰다.

KIA에 발목을 잡힌 KT는 시즌 80승1무61패를 기록해 3위에 머물렀다.

KT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는 8이닝 7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출발은 KT가 좋았다.

KT는 1회초 황재균의 시즌 20호 솔로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반격에 나선 KIA는 1회말 최형우의 투런 홈런(시즌 28호)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KT 선발 쿠에바스에 막혀 추가점을 올리지 못하던 KIA는 6회 1사 후 터커와 최형우의 연속 안타로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곧바로 나지완의 희생플라이를 때려내 3-1로 달아났다.

그러나 승리를 향한 KT의 마음은 간절했다.

KT는 9회 박승욱의 2루타와 황재균의 적시타 등으로 2점을 보태 동점을 만들었고,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갔다.

결국 승부는 10회말 KIA 공격에서 갈렸다.

KIA는 황대인의 좌전안타와 박찬호의 희생번트, 최원준의 볼넷, 상대 실책 등으로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터커는 투수 글러브를 맞고 굴절 되는 적시타를 터뜨려 경기를 끝냈다.

10회초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 투구를 기록한 김현준은 올해 데뷔 후 첫 승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