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을 만하지 않았나?” 월클 김연경·‘말리 특급’ 케이타 MVP
상태바
“받을 만하지 않았나?” 월클 김연경·‘말리 특급’ 케이타 MVP
  • 이규원
  • 승인 2020.11.11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도드람 2020~2021 V-리그 1라운드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도드람 2020~2021 V-리그 1라운드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여자배구, 흥국생명 김연경 30표·이재영 1표를 획득
남자배구 KB 케이타 만장일치 V-리그 1라운드 MVP

 
“(2020~2021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MVP로 선정된 김연경에 대해) 받을 만하지 않았나. 기록이나 수치보다는 리더십에서 MVP가 아닌가 한다”(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여자배구 흥국생명 김연경과 남자배구 KB손해보험 노우모리 케이타가 도드람 2020~2021 V-리그 1라운드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11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여자부 수상자는 김연경으로 결정됐다. 김연경은 31표 중 총 30표(이재영 1표)를 획득했다.

11년 만에 국내 무대로 돌아온 김연경은 여전한 기량으로 흥국생명의 라운드 전승에 앞장섰다. 라운드 MVP는 개인 통산 5번째 기록이다.

남자부에서는 케이타가 1라운드 MVP 기자단 투표에서 총 31표 중 만장일치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만 19세의 말리 출신으로 외국인 트라이아웃 전체 1순위를 차지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던 케이타는 6경기 만에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득점 1위, 공격 종합·서브 2위로 KB손해보험의 질주를 이끌었다. 지난 3일 삼성화재전에서는 역대 한 경기 최다 2위인 54점을 기록했다.

덕분에 KB손해보험은 만년 최하위 이미지를 벗고 1라운드에서 5승1패를 기록했다.

1라운드 MVP 시상은 13일 의정부실내체육관(케이타)과 이날 장충체육관(김연경)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