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수원의 '캡틴' 염기훈, 구단과 1년 계약 연장 합의
상태바
프로축구 수원의 '캡틴' 염기훈, 구단과 1년 계약 연장 합의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11.1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기훈 선수가 2021년까지 1년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
[사진=수원삼성 블루윙즈 제공]
[사진=수원삼성 블루윙즈 제공]

[윈터뉴스 정지윤 기자] ‘캡틴’ 염기훈 선수가 내년에도 수원 유니폼을 입고 뛴다. 염기훈 선수는 12일 구단과 2021년 12월31일까지 1년간 계약을 연장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2010년 수원에 입단한 염기훈 선수는 수원 통산 363경기를 뛰며 70골, 117도움을 기록하는 등 수원 통산 최다골과 최다도움 기록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수원 유니폼을 입고 K리그 최다 도움(110개), K리그 최다 프리킥골(17개) 등 신기록을 수립했을 뿐 아니라, 7차례 팀주장을 역임하는 등 헌신과 배려로 팀의 구심점 역할을 해왔다. 염기훈 선수는 2021시즌에 K리그 최초로 80(골)-80(도움) 클럽 가입과 프리킥 최다 득점에 도전한다. K리그 400경기 출전도 앞두고 있다.

염기훈 선수는 “내년에도 사랑하는 수원과 팬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행복하다. 내년에는 올시즌의 부진을 씻고, 수원의 자부심을 팬들에게 돌려드리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