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희 ‘한달에 두 번’…한나래 ‘5년 만에’…코트 평정
상태바
이덕희 ‘한달에 두 번’…한나래 ‘5년 만에’…코트 평정
  • 이규원
  • 승인 2020.11.15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5회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남자 단식에서 이덕희가 우승을 차지했다.(사진 위) 한나래는  여자 단식에서 김나리를 완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아래사진) [사진 =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제75회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남자 단식에서 이덕희가 우승을 차지했다.(사진 위) 한나래는 여자 단식에서 김나리를 완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아래사진) [사진 =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이덕희·한나래, 제75회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남녀 단식 우승

“우승 욕심을 잊고 한 경기씩 잘해보자고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이덕희)

“우승하고 싶은 마음에 부담감이 컸다. 우승해서 정말 좋다”(한나래)
 
제75회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에서 이덕희(서울시청)와 한나래(인천시청)가 남녀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이덕희는 15일 충남 천안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임용규(당진시청)를 2-0(6-1 6-3)으로 꺾었다.

제2차 한국실업테니스연맹전에서 우승한 이덕희는 이번 달에만 국내 대회에서 2개의 우승 트로피를 수집했다.

청각 장애 3급인 이덕희는 대한테니스협회를 통해 "부상없이 우승해서 좋다. 우승 욕심을 잊고 한 경기씩 잘해보자고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용규는 이번 대회 남자 단식과 남자 복식, 혼합 복식 등 3개 종목에서 모두 준우승했다.

앞서 열린 여자 단식 결승에서는 한나래가 김나리(수원시청)를 2-0(6-3 6-3)으로 물리치고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한나래는 2015년 이후 5년 만에 한국선수권대회 우승을 맛봤다.

한나래는 "1번 시드이고, 우승하고 싶은 마음에 부담감이 컸다. 하지만 오히려 좋게 작용한 것 같다. 우승해서 정말 좋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