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범근·조규성·이수빈, 이번엔 전북 ACL 우승위해 뜬다
상태바
송범근·조규성·이수빈, 이번엔 전북 ACL 우승위해 뜬다
  • 이규원
  • 승인 2020.11.17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범근·조규성·이수빈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참가를 위해 소속팀 전북 현대에 합류했다. [사진=전북 현대 제공]
송범근·조규성·이수빈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참가를 위해 소속팀 전북 현대에 합류했다. [사진=전북 현대 제공]

모두 코로나19 음성 반응…ACL 참가 위해 선수단 합류
전북, ACL에서 아시아 클럽 첫 '트레블(3관왕)'에 도전

김학범호에 발탁돼 이집트 3개국 친선대회를 마친 송범근, 조규성, 이수빈이 카이로에서 곧바로 도하로 이동해 전북 선수단에 합류했다.

전북 구단은 17일 "23세 이하(U-23)축구대표팀 송범근, 조규성, 이수빈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가 열리는 카타르 도하에 현지시간으로 16일 새벽 도착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도하에 도착해 진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 팀 훈련에는 17일부터 참여할 예정이다.

이집트, 브라질 등 강호들을 상대로 선방쇼를 펼친 송범근은 "더블 우승 팀의 자부심을 갖고 전북 현대가 다시 한번 최고가 되기 위해 더 뛰겠다"라고 각오를 보였다.

김학범호는 이집트와 0-0으로 비긴 뒤 세계 최강 브라질엔 1-3 역전패했다.

K리그1과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우승해 창단 첫 '더블(2관왕)'에 성공한 전북은 ACL에서 아시아 클럽 첫 '트레블(3관왕)'에 도전한다.

16일 첫 훈련을 시작한 전북은 체력과 전술 훈련을 통해 현지 적응에 나섰다.

지난 2~3월 요코하마F.마리노스(일본), 시드니FC(호주)를 상대로 1무1패를 기록한 전북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상하이상강(중국)과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른다.

이번 ACL은 코로나19 여파로 카타르 도하에서 예선부터 결승전까지 모두 열린다. 16강전부터는 단판 승부다. 결승전은 12월19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