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 국가대표 진천선수촌, 이천훈련원 현장점검
상태바
‘코로나19 비상’ 국가대표 진천선수촌, 이천훈련원 현장점검
  • 이규원
  • 승인 2020.11.18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18일 경기도 이천시 이천훈련원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훈련중인 선수와 지도자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18일 경기도 이천시 이천훈련원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훈련중인 선수와 지도자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최윤희 문체부 제2차관, 철저한 방역 및 안전관리 당부
“외부 훈련 16종목 수시로 현장 방문과 방역확인” 당부

코로나19가 수도권과 강원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 시설인 진천선수촌과 이천훈련원에 대한 현장 점검이 진행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최윤희 제2차관은 11월 18일(수) 국가대표 훈련시설인 진천선수촌과 이천훈련원(장애인)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선수와 지도자들을 격려했다.
 
최윤희 차관은 신치용 진천선수촌장과 정진완 이천훈련원장에게 “최근 수도권 등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축구 국가대표 선수 중에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특히, 선수촌 외부에서 훈련하고 있는 종목(육상, 유도, 레슬링 등 16종목)은 수시로 현장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확인하는 등 선수들이 안전하게 훈련받을 수 있도록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최 차관은 선수촌의 ▲ 출입구의 발열기 및 방역 소독기 비치, ▲ 식당 등 다중 이용 장소의 소독․방역 상황, ▲ 각종 위생용품 구비·비축, ▲ 격리 공간 지정, ▲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 선수촌의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현재(11. 18. 기준) 진천선수촌에서는 6개 종목 선수와 지도자 등 총 125명이, 이천훈련원에서는 3개 종목 선수와 지도자 등 총 50명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출전 등을 준비하며 합숙 훈련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