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은 22일 맨시티전에 뛸수 있나?
상태바
손흥민은 22일 맨시티전에 뛸수 있나?
  • 이규원
  • 승인 2020.11.19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대표팀 ‘캡틴’이자 토트넘의 간판 손흥민이 영국 복귀 후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축구대표팀 ‘캡틴’이자 토트넘의 간판 손흥민이 영국 복귀 후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17일 카타르와 평가전에서 선제골 넣은 황희찬과 포옹
황희찬 코로나19 확진, 토트넘 합류 전 검사 ‘노심초사’
英 매체 HITC “격리되면 22일 맨시티전에 결장” 우려

영국 매체 HITC가 지난 17일 황희찬이 카타르와 평가전에서 경기 시작 16초 만에 선제골을 넣인 뒤 손흥민, 황의조(보르도), 이재성(홀슈타인 킬) 등과 모여 포옹하는 세리머니를 공개하면서 "토트넘 팬들이 이 사진을 싫어할 것"이라고 전했다.

황희찬은 한국 축구 역대 최단시간 득점에 성공한 뒤 손흥민을 비롯한 동료들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이어 "황희찬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손흥민이 황희찬과 포옹하고 있다"라며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의 감염 가능성에 매우 걱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라이프치히)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카타르전 선제골 이후 함께 포옹한 선수들의 안전에도 비상이 걸렸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카타르전 이후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황희찬과 스태프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18일 밝혔다.

오스트리아 원정 2연전에서 발생한 대표팀의 7번째 코로나19 확진 선수다.

벤투호는 추가로 감염된 황희찬을 포함해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조현우(울산), 이동준, 김문환(이상 부산), 황인범(루빈카잔), 나상호(성남) 등 선수 7명과 스태프 3명, 총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는 황희찬의 추가 확진 소식은 영국에도 전해졌다.

앞서 손흥민은 카타르전을 마치고 토트넘 구단이 오스트리아 현지로 보낸 전세기를 타고 영국으로 이동했다.

A매치 기간 시행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온 손흥민은 현지 복귀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프로토콜 규정에 따라 토트넘 훈련 복귀 전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손흥민의 검사 결과에 토트넘도 초긴장 상태다. 오는 22일 열리는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를 앞두고 핵심 선수를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HITC "손흥민이 격리될 경우 토트넘의 중요한 경기에 뛰지 못한다"라고 우려했다.

한편 영국으로 돌아간 손흥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어려운 상황에서 고생 많이 했어"라며 동료들과 고생한 대한축구협회(KFA)에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