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시리즈’ 두산, 화수분 마운드 오늘은 김강률
상태바
‘김재호 시리즈’ 두산, 화수분 마운드 오늘은 김강률
  • 이규원
  • 승인 2020.11.21 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김재호가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한국시리즈 3차전 NC 다이노스와의 경기, 7회말 1사 1,3루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김재호가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한국시리즈 3차전 NC 다이노스와의 경기, 7회말 1사 1,3루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KS 3차전 관록의 두산, NC에 1패 후 2연승…2승 남았다
김재호, 결승타 포함 2안타 3타점 활약 연일 데일리 MVP
김강률 2⅔이닝 무실점, 3년 만에 나선 KS서 최고의 피칭
시리즈 4차전 두산 김민규 vs NC 송명기 영건 선발대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올 한 해 가족들이 경기장에 오지 못했다. 한국시리즈 때 처음 경기장에 왔다. 아이들에게 아빠의 운동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고,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아이들 앞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 같아 뿌듯했다”(한국시리즈 3차전 데일리 MVP 김재호)

“중요한 경기에서 조금이나마 오랜만에 도움돼 기쁘게 생각한다. (3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대해서) 출장 기회가 많지 않을 거라 생각했지만, 한 번쯤은 등판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나름대로 준비했다. 고참이 끌고가야 하는 부분이 있는데, 젊은 투수들이 잘해주고 있다. 각자 위치가 있으니, 맡은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 될 것 같다”(두산 김강률)

“어려운 경기를 했는데 이겨서 다음 경기를 부담없이 임하게 됐다. (김)강률이가 확실히 믿는 카드는 아니었다. 중요한 것을 너무 잘해줬다. 누가 안 되면 누가 나와서 역할을 해주는게 우리 선수들이다. 오늘 강률이가 그 역할을 너무 잘해줬다” (김태형 두산 감독)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에서 1패 후 2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20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2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3차전에서 7-6으로 진땀승을 거뒀다.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극적으로 3위에 올랐던 두산은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두산은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패해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2, 3차전을 모두 승리해 2년 연속이자 통산 7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두산 선발 최원준(2⅔이닝 3실점)과 두 번째 투수 홍건희(1이닝 3실점)가 흔들렸지만, 김강률(2⅔이닝 무실점)과 박치국(1⅓이닝 무실점) 등 불펜진이 호투를 펼쳤다.

승리투수의 영광은 후배인 박치국에게 돌아갔지만, 이날 두산에서 가장 잘 던진 투수는 김강률이었다.

김강률은 최원준과 홍건희가 흔들린 마운드를 구원하여 2⅔이닝 1피안타 무실점. 삼진 3개를 솎아내며 승리의 견인차가 됐다. 사사구는 하나도 없었다.

2018년 말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한 김강률은 2019년을 통째로 쉬었다. 올해도 햄스트링 통증에 고전했던 김강률은 3년 만에 나선 한국시리즈에서 시즌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두산 김재호는 7-7로 맞선 7회말 결승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는 등 2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정수빈은 4타수 2안타 2득점, 호세 페르난데스는 솔로 홈런을 날려 승리에 힘을 보탰다.

2차전에 이어 3차전에서도 데일리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김재호는 "나는 내 몫을 다한 것 같다. 내일 경기에서는 또 잘 치라는 법이 없다. 후배들에게 넘겨줄 수 있는 내일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한 뒤 "개인 욕심을 내기보다 팀이 마지막에 웃을 수 있어야 한다"고 우승 욕심을 내비쳤다.

사상 첫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하고 있는 NC는 1승 후 2연패를 당해 비상이 걸렸다.

NC 나성범은 4타수 2안타 4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고, 박민우(4타수 2안타 2득점)와 이명기(4타수 2안타 1타점), 강진성(4타수 3안타 1득점)도 좋은 타격감을 보였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김강률은 3년 만에 나선 한국시리즈에서 시즌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김강률은 3년 만에 나선 한국시리즈에서 시즌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선취점은 NC가 뽑았다.

나성범은 1회초 솔로 홈런을 날려 기선을 제압했다. 나성범의 한국시리즈 통산 첫 번째 홈런이었다.

반격에 나선 두산은 2회말 호세 페르난데스의 솔로 홈런으로 균형을 맞춘 후 김재호의 볼넷과 오재일의 2루타로 기회를 잡았다. 이어 박건우의 내야 땅볼에 힘입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승리가 간절한 NC는 3회 권희동과 박민우의 연속 안타, 이명기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나성범의 동점 희생플라이와 양의지 타석 때 포일이 나오면서 3-2로 달아났다. 3루주자 박민우의 감감적인 슬라이딩으로 만든 귀중한 득점이었다.

두산 역시 집중력을 발휘했다. 3회 선두타자 정수빈의 3루타와 최주환의 안타를 묶어 또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김재환의 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2사 2, 3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김재호가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5-3으로 도망갔다.

NC는 4회 공격에서 다시 전세를 뒤집었다. 2사 만루 찬스를 잡은 NC는 이명기의 1타점 적시타와 나성범의 2타점 중전안타로 6-5를 만들었다.

그러나 두산은 5회 공격에서 선두타자 정수빈의 번트 안타에 이어 상대 실책에 편승해 6-6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두산은 7회 재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최주환이 볼넷을 골라내자, 대주자로 오재원을 기용했다. 오재원은 도루에 성공한 후 상대의 폭투로 3루에 안착했다. 곧바로 김재호는 적시타를 날려 7-6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두산은 8회 2사 후부터 이승진을 투입해 경기를 끝냈다. 이승진은 무실점 투구로 생애 첫 한국시리즈 세이브를 신고했다.

NC는 4회 이후 무득점에 그쳐 무릎을 꿇었다. 9회 2사 후 대타 모창민이 안타를 쳤지만, 노진혁이 안타를 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21일 펼쳐질 한국시리즈 4차전은 두산 김민규(21)와 NC 송명기(20)가 선발투수로 맞대결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