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스케이트를 타는 것이 너무 재미있다”
상태바
이승훈 “스케이트를 타는 것이 너무 재미있다”
  • 이규원
  • 승인 2020.11.25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매스스타트 금메달과 팀추월 은메달을 차지한 빙속스타 이승훈이 25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1회 회장배 전국남녀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남자 일반부 5000M 결승에서 역주하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매스스타트 금메달과 팀추월 은메달을 차지한 빙속스타 이승훈이 25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1회 회장배 전국남녀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남자 일반부 5000M 결승에서 역주하고 있다.

이승훈, 약 2년 9개월 만에 복귀전 회장배 5000m 4위
폭행·가혹행위 논란딛고 “스케이트가 좋아서 복귀한 것”
엄천호 1위…차민규·김민선은 남녀 일반부 500m서 1위

“후배들과는 잘 지내고 있다. (폭행과 가혹행위에 대해서) 당사자인 후배와 나의 관계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평창올림픽 한참 이전인 2013년에 있었던 일이고, 평창올림픽 이전과 직후, 지금도 후배들과 잘 지내고 있다. 훈계하는 과정에서 잘못한 부분이 있었지만 후배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다. 유튜브 영상을 통해 사과한 이후로 후배들이 ‘이제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그만하라’고 하더라”(이승훈)

공백을 깨고 돌아온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스타 이승훈(32·서울일반)이 후배들에 밀려 다소 아쉬운 성적을 냈다.

이승훈은 25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1회 회장배 전국남녀 스피드스케이팅대회 남자 일반부 5000m에서 6분53초28을 기록해 4위에 머물렀다.

최근 빙속 장거리 강자로 활약해 온 엄천호(스포츠토토)가 6분48초78로 1위를 차지했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추월 은메달리스트인 정재원(서울시청)이 6분51초16으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6분52초66을 기록한 고병욱(의정부시청)이었다.

이승훈이 국내 팬들 앞에서 레이스를 펼친 것은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약 2년 9개월 만이다.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 1만m 금메달, 5000m 은메달을 수확하며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의 세계적인 강자로 떠오른 이승훈은 수 년 동안 태극마크를 달고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을 대표하는 스타로 활약했다.

그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팀추월 은메달을 이끌었고,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매스스타트 금메달과 팀추월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성실한 모습으로 빙상 팬들의 사랑을 받던 이승훈은 평창올림픽 후 훈련 특혜 논란 등에 휩싸이면서 비판의 대상이 됐다.

또 과거 후배 선수 2명에게 폭행과 가혹행위를 한 것이 드러나 지난해 7월 출전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이승훈은 징계가 만료된 후인 지난 7월 유튜브 영상을 통해 공개 사과를 했다.

자격정지 기간에도 계속해서 훈련을 이어오던 그는 징계 만료 후 국내 대회 출전을 결정했다.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에서 좀처럼 넘기 힘든 벽으로 여겨졌던 이승훈이지만, 오랜만에 나선 대회에서는 후배들에 밀려 입상에 실패했다.

이승훈은 이번 대회에서 1500m에도 출전한다. 남자 일반부 1500m는 27일 벌어진다.

이승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타다보니 감이 떨어진 것 같다. 기록은 마음에 들지 않지만, 오랜만에 즐겁게 레이스를 했다"며 "처음 타보는 기록인 것 같은데, 조금씩 올려가면서 준비하면 되니 조급하지 않다.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승훈은 여러 논란 속에서도 복귀를 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스케이트를 타는 것이 너무 재미있다. 올림픽에서 성적을 목표로 했을 때 훈련이 힘든 것을 참기도 했지만, 평창올림픽 이후 훈련을 그 정도로 하지 않고 즐겁게, 적당히 한다"며 "스케이트가 좋아서 복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훈은 "그동안 1등을 위해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스케이트를 탔다. 하지만 평창올림픽 이후로는 마음 편히 즐거운 마음으로 스케이트를 탔다"며 "오늘도 기록은 마음에 들지 않지만, 오랜만에 즐겁게 레이스를 했다. 앞으로도 성적에 연연하기보다 즐겁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벌어진 남자 일반부 500m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한국기록(34초03) 보유자인 차민규(의정부시청)가 35초56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차민규는 평창올림픽 남자 500m 은메달리스트이기도 하다.

김준호(강원도청)가 35초62로 2위에 올랐고, 김태윤(서울시청)이 35초65로 3위에 자리했다.

여자 단거리 기대주 김민선(의정부시청)은 여자 일반부 500m에서 39초75를 기록해 우승했다.

이승훈은 여러 논란 속에서도 복귀를 택한 이유에 대해서 "스케이트가 좋아서 복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훈은 여러 논란 속에서도 복귀를 택한 이유에 대해서 "스케이트가 좋아서 복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