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김아랑-노아름-심석희, 쇼트트랙 여왕들이 돌아왔다
상태바
최민정-김아랑-노아름-심석희, 쇼트트랙 여왕들이 돌아왔다
  • 이규원
  • 승인 2020.11.26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7회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대회 여자 일반부 1500M 결승에서 성남시청 최민정(흰색 모자), 서울시청 심석희(파란 모자), 고양시청 김아랑(빨간 모자) 등 선수들이 역주하고 있다.
제37회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대회 여자 일반부 1500M 결승에서 성남시청 최민정(흰색 모자), 서울시청 심석희(파란 모자), 고양시청 김아랑(빨간 모자) 등 선수들이 역주하고 있다.

최민정, 전국남녀 쇼트트랙 시즌 첫 대회 1500m 우승
남자 1500m에선 박인욱 우승, 임용진 2위, 박지원 3위

한국 여자쇼트트랙을 빛냈던 최민정, 김아랑, 심석희 등이 오랜만에 빙판을 질주하며 논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세계 최강자인 최민정(성남시청)의 기량도 여전했다. 시즌 첫 대회부터 훨훨 날아올랐다.

최민정은 26일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37회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자 일반부 1500m 결승에서 2분32초687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은 올해 1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1500m를 포함해 금메달 5개를 목에 걸며 세계 최강자의 면모를 유감없이 뽐냈다.

한 달 뒤 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1500m 금메달도 그의 차지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본의 아니게 오랜 기간 대회를 치르지 못한 최민정은 시즌 국내 첫 대회 1500m를 제패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보였다.

김아랑(고양시청)이 2분32초718로 뒤를 이었고 노아름(전북도청)이 2분32초917로 3위에 올랐다. 심석희(서울시청)는 2분32초966으로 아쉽게 4위에 머물렀다.

남자 일반부 1500m 결승에서는 박인욱(대전시체육회)이 2분33초871로 임용진(고양시청 2분34초219)을 따돌리고 정상에 등극했다.

국가대표 에이스로 떠오른 박지원(성남시청)은 두 선수에게 밀려 3위(2분34초693)에 만족했다.

여자 일반부 500m에서는 올해 초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우승자인 김지유(성남시청)가 패권을 차지했다. 43초902로 최지현(전북도청·44초540)을 여유있게 제쳤다.

남자 일반부 500m에서는 김다겸(성남시청)이 42초061로 우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