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카드 대신 현금 사용” 김태현 프로야구선수협 사무총장 사퇴
상태바
“법인카드 대신 현금 사용” 김태현 프로야구선수협 사무총장 사퇴
  • 이규원
  • 승인 2020.12.02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김태현 사무총장 판공비 사용 관련에 대해 해명을 하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사진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제공]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김태현 사무총장 판공비 사용 관련에 대해 해명을 하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사진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제공]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 판공비 사용 관련 해명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 발견시 원상복구 하겠다”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은 없지만, 다시 한번 사용한 부분을 살펴본 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 발견시 원상복구하도록 하겠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1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태현 사무총장 판공비 사용 관련에 대해 해명을 하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태현 선수협 사무총장은 "2020년 4월경 법인카드로 제공되던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해달라는 신청한 것은 사실이다. 법인카드 대신 현금 사용 가능하지 않나라는 단순하게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의 무지와 무책임 속에 비롯된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동건에 대해 철저히 확인 후 발견된 금전적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고 원상복구한 후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사퇴 의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선수협 고위간부가 판공비를 현금으로 받아 사용했다. 사용 내역이 누락되거나 불분명한 사용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프로야구선수협의회 사무총장 입장문 전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은 오늘 오전 공개된 선수협회 판공비 현금 지급&법인카드 개인 사용 의혹 기사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입장을 표명합니다.

본인은 2020년 4월경 법인카드로 제공되던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해달라는 신청한 것은 사실입니다. 법인카드 대신 현금 사용 가능하지 않나 라는 단순하게 생각을 하였고, 그 자체가저의 무지함에서 비롯되었음을 말씀드립니다. 현금 사용기간 동안 불필요하게 발생된 세금부분에 대해서 원상복귀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은 없지만, 다시한번 사용한 부분을 살펴본 후 개인적인 용도로사용된 비용 발견 시 원상복귀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무지와 무책임속에 비롯된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동건에 대하여 철저히 확인 후, 발견된 금전적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고 원상 복귀한 후 물러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