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팀킴’ 보조금 횡령 김경두 징역 1년 선고
상태바
[컬링]‘팀킴’ 보조금 횡령 김경두 징역 1년 선고
  • 임형식 선임기자
  • 승인 2020.12.1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반석 믹스더블 감독은 징역 1년 집행유예
김경두.장반석(우)
김경두.장반석(우)

[윈터뉴스=임형식 선임기자] 여자컬링‘팀킴’의 후원금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직무대행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이 선고됐다. 함께 기소된 장반석 전 컬링 국가대표팀 믹스더블 감독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대구지법 형사6단독 (판사 류영재)는 18일 민간지원금 등을 횡령한 혐의(업무상횡령·사기)로 기소된 김 전 회장직무대행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방어권 보장과 항소심 준비를 위해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이들은 대한컬링연맹과 경북체육회 보조금, 민간기업 지원금, 의성군민 성금 등 후원금 가운데 1억6000여만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아왔다.

류 판사는 “피고인들이 용도가 정해져 엄격하게 관리돼야 할 국고·지방보조금 등을 편취 한 점, 훈련비를 의성컬링센터 운영비로 전용한 점", 등을 양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에서 은메달을 딴‘팀킴’은 그해 11월 김 전 대행, 장 전 감독 등 지도자 가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등에서 감사를 벌인 결과, 선수들이 제기한 의혹 대부분이 사실로 확인됐다.이후 장 전 감독 등은 상금 횡령, 보조금 이중정산 등과 관련 수사를 받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