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36세이브 2.04자책점…김병현, AZ 역대 최고마무리
상태바
2002년 36세이브 2.04자책점…김병현, AZ 역대 최고마무리
  • 이규원
  • 승인 2021.01.05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K 김병현이 미국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역대 최고 구원투수로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 2015년 KBO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KIA 김병현이 역투하고 있다.
BK 김병현이 미국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역대 최고 구원투수로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 2015년 KBO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KIA 김병현이 역투하고 있다.

MLB닷컴 “김병현, 애리조나 구단 역사상 최고의 마무리 투수”
KIA 윌리엄스 감독 최고 3루수…99년 0.303, 35홈런 142타점

[윈터뉴스 이규원 기자] 2001년 월드시리즈 우승 당시 구원투수.

2002년 72경기에 등판 84이닝에서 36세이브 평균자책점 2.04.

미국 메이저리그(MLB)를 풍미했던 김병현(42)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역대 최고 구원투수로 선정됐다.

MLB닷컴은 5일(한국시간) 애리조나 구단 역사상 포지션별로 가장 뛰어난 선수를 뽑았다. 구원 투수에서는 2002년 마무리로 활약한 김병현이 이름을 올렸다.

매체는 "김병현은 2001년에도 잘 던졌지만, 2002년에는 한 단계 더 나아갔다. 2001년 월드시리즈에서 고전한 기억을 뒤로하고 팀의 마무리 투수로 2002년을 시작했다"며 "그해 김병현은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72경기에 등판해 84이닝을 던지며 36세이브 평균자책점 2.04로 맹활약했다"고 설명했다.

김병현은 1999년 애리조나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했다.

2001년 월드시리즈 4차전과 5차전에서 결정적 홈런을 맞고 연속 블론세이브를 범하기도 했지만, 7차전 팀의 승리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2002년에는 커리어하이를 달성하며 내셔널리그 올스타에 선정됐다.

애리조나에서 6시즌 동안 통산 245경기 21승23패 70세이브 평균자책점 3.43을 올린 김병현은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394경기 54승69패 86세이브 평균자책점 4.42의 성적을 남겼다. .

한편, 애리조나 역대 최고 3루수에는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선정됐다. 1987년 메이저리그에 첫 발을 내디딘 윌리엄스 감독은 1998년부터 2003년까지 애리조나에 몸담았다.

MLB닷컴은 1999년의 활약을 최고로 꼽으며 "타율 0.303, 35홈런 142타점을 작성했다. 내셔널리그 올스타에 선정됐고,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 투표에서 3위에 올랐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