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체전도 피해 가지 못한 코로나19, 선수들 피해는 누가 보상하나
상태바
동계체전도 피해 가지 못한 코로나19, 선수들 피해는 누가 보상하나
  • 박혜빈
  • 승인 2021.01.0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학교 진학, 연봉 체결 등 선수 피해를 최소화 대책 마련 예정"

[윈터뉴스 박혜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제102회 전국동계체육대회(동계체전)가 취소됐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8일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동계체전 취소를 결정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문체부는 대한체육회 이사회 서면 의결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논의를 거쳐 동계체전 취소를 최종 결정했다.

동계체전은 당초 오는 2월 5일부터 8일까지 서울, 강원도, 경상북도 지역에서 분산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짐에 따라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를 중심으로 개최 여부에 대한 협의가 오갔었다.

교육부(시·도교육청), 시·도 체육회, 동계 회원종목단체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한 결과, 정상적인 대회 개최가 어렵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합숙, 단체훈련 등으로 인해 선수들의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또한 동계종목 특성상 설질 저하 등으로 대회 연기가 어려운 점, 수도권과 일부 시·도 경기장 시설 이용이 어려워 선수들의 훈련 부족으로 인한 부상 위험이 큰 점 등도 취소 이유로 고려되었다. 

문체부는 "대회 취소로 인한 학교 진학, 연봉체결 등 선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교육부와 지자체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해 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4월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1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역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1월(11.4.~7.)로 연기했다.

생활체육인 약 2만 5천 명이 함께하는 행사인 만큼 서울특별시와 시도체육회 등 관계 기관은 상반기 개최 시 감염 확산 위험이 클 수 있고, 무엇보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우선이라는 데 모두 합의해 연기를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