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장 선거' 이종걸 후보, "직권남용·공금횡령 혐의" 이기흥 후보 고발
상태바
'대한체육회장 선거' 이종걸 후보, "직권남용·공금횡령 혐의" 이기흥 후보 고발
  • 권혁재 기자
  • 승인 2021.01.12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종걸 캠프 제공
사진=이종걸 캠프 제공

[윈터뉴스 권혁재 기자]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출마한 이종걸(64·기호 1번) 후보가 이기흥 후보(66·기호 3번)를 '직권남용·공금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12일 오전 이종걸 캠프는 공식 채널을 통해 "이기흥 후보를 직권남용 및 공금횡령 혐의로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송파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고발 내용은 직계비속을 연맹단체의 직원으로 위장 취업 시켜 급여 명목으로 공금을 부당하게 챙긴 혐의다.

지난 9일 개최된 제41대 대한체육회장 후보자 정책토론회에서 이기흥 후보의 직계비속 위장 취업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번 고발로 이기흥 후보는 대한체육회장의 필수 덕목인 도덕성과 청렴성을 평가받게 됐다.

이종걸 캠프는 "이기흥 후보를 공금횡령과 직권남용의 혐의로 고발했다. 체육인의 탈을 쓴 도둑이다. 이는 취업이 어려운 청년 체육인 등 국민들에게 대못을 박는 행위"라며 "대한체육회의 품위를 손상하고, 명예를 훼손했음에도 불구하고 적반하장 식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캠프는 "이후에도 이기흥 후보에 대한 제보를 모아서 추가적인 고발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